KOREAN 요리
한국요리.com
KOREANYORI.com(co.kr)

home.gifback.gif

요 리 향 신 료 (1)

 

마 늘

 

     

    산(蒜)이라고도 한다. 마늘의 어원은 몽골어 만끼
    르(manggir)에서 gg가 탈락된 마닐(manir) →마
    ゅ → 마늘의 과정을 겪은 것으로 추론된다. 《명
    물기략(名物紀略)》에서는 “맛이 매우 날하다 하
    여 맹랄(猛辣) → 마랄 → 마늘이 되었다”고 풀이
    하고 있다.《동의보감》에서는 “대산을 마늘, 소
    산을 족지, 야산을 달랑괴”로 구분하였다.아시아
    서부 원산으로 각지에서 재배한다.

    마늘은 스테미나가 강해지는 식품으로  식욕이 나
    게 하고 피로 회복에 좋다. 세포에 활력을 주어 젊
    어지게 만들며 변비에도 효과적이다. 손발이 차거
    나 아랫배가 찬 소음 인이 먹으면 좋다.

    생 것을 많이 먹으면 속이 쓰리므로 살짝 구워 먹
    는 것이 많이 먹을 수 있는 방법이다.

    마늘을 저미거나 다져서 한국의 음식의 대부분에
    사용한다.   

 

   

   원산지는 중국 서부로 추정되며, 동양에서는 옛날
   부터 중요한 채소로 재배하고 있으나 서양에서는
   거의 재배하지 않는다. 비늘줄기는 그리 굵어지지
   않고 수염뿌리가 밑에서 사방으로 퍼진다.잎과 꽃
   줄기는 속이 비어 있고  평활하며  약간의  백색을
   띤다.

   파에는 칼슘 ·염분 ·비타민 등의 함량이 많고 특이
   한 향취가 있어서  생식(生食) ·약용 및 요리에 널
   리 쓰인다. 잎의 수가 많은 계통을 연화(軟化)재배
   한 것을 대파 또는 움파라고 하며, 노지에  재배하
   여 잎의 수가 적고 굵기가 가는 것을  실파라고 한
   다.

   성질은 차고  맛은 매워 소음인에게 특히 좋다. 소
   화기능이 약한 소음인은 매콤한 파를 먹으면 입맛
   도 돌고 나른한 몸에 힘을 준다.땀을 많이 나게 하
   기 때문에 감기 초기에 먹으면 효과가 있다.

   파는 한국음식에 대부분에 사용하고 있다. 향미료
   말고도 파전 및 쌈에도 이용된다.

생 강

 

   

   새앙·새양이라고도 한다. 동남아시아가  원산지이
   고 채소로 재배한다.뿌리줄기는 옆으로 자라고 다
   육질이며 덩어리 모양이고 황색이며 매운 맛과 향
   긋한 냄새가 있다.뿌리줄기의 각 마디에서 잎집으
   로 만들어진 가짜 줄기가  곧게 서고 높이가  30~
   50cm에 달하며 윗부분에 잎이 2줄로 배열한다. 잎
   은  어긋나고  줄 모양의 바소 꼴이며 양 끝이 좁고
   밑 부분이 긴 잎 집이 된다.

   한국에서는 《고려사》에 있는 생강에 대한 기록
   으로 보아 고려시대 이전부터 재배했으리라 추정
   하고, 고려시대 문헌인 《향약구급방》에는 약용
   식물로 기록돼 있다. 1996년 한국의 생강  생산량
   은 2만 7890톤이고 전라북도· 충청남도에서 총생
   산량의 92%를 차지하고 있다.

   한방에서는 뿌리줄기 말린 것을 건강(乾薑)이라는
   약재로 쓰는데, 소화불량· 구토· 설사에 효과가 있
   고, 혈액 순환을 촉진하며, 항 염증과 진통  효과가
   있다. 성질은 따뜻하고 맛은 맵다. 혈액 순환이 잘
   되게 하고 위액 분비를 촉진하므로 입맛이 없을 때
   먹으면 좋다.

   뿌리줄기는 말려 갈아서 빵·과자·카레·소스·피클
   등에 향신료로 사용하고, 껍질을 벗기고  끊인 후
   시럽에 넣어 절이기도 하며 생강차와  생강 주 등
   을 만들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