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토 음식 요리

  전라남도
  가물치 곰탕
  

재료 : 가 물 치 : 1마리 (1.2kg) 찹 쌀 : 3홉 생 강 : 2홉 인 삼 : 2뿌리 대 추 : 1홉 파 : 1단 마 늘 : 2홉 깨 가 루 : 150g 고 추 가 루 : 50g 토 란 대 : 50g 미 나 리 : 50g 수정과(후식) : 5홉 만드는 법 1. 가물치를 3시간정도 곤다. 2. 가물치 곰국에 찹쌀, 생강, 인삼, 대추를 넣고 죽을 쑤워 탕이 나오기 전에 먹거나 조반등 가벼운 식사로 하며, 3. 탕은 곰국에 갖은 양념을 넣고 미나리, 파, 마늘, 생강, 깨소금을 함께 넣어 다시 끓여 만든다. 4. 탕을 들고 나서 계피를 이용한 수정과를 마시면 뒷맛이 개운해진다. 유래 민가에서 구전되어 오던 조리법과 한방에서 이용해오던 가물치를 일본에서 상용식품화하여 즐겨 먹는점에 착안하였다. 광주가물치 곰탕집 김일제씨가 광주보건전문대식품영양학과 도움을 얻어 우리 입맛에 맞는 독특한 요리로 개발하였다. 옛부터 가물치는 힘이 세어 잉어 등 굵은 고기도 잡아 먹고 나무에도 오른다하여 스테미너식품으로 널리 알려졌고 지금도 나주등지에서는 재래적인 방법으로 탕을 끓여먹고 있다. 특징 일찌기 동의보감에 "한성에 단맛이며 무독하다 부종하수오치를 다스린다고 쓰여 있고 뱀이 변한 것이라고 한다. 목숨이 질긴것이 특미이다. 독성이 있어 나를 치하고 화사의 대용이 되며 또한 풍을 제법한다 (탕액편)"고 전해 내려오고 있다. 옛부터 이뇨제 작용을 한다하여 결석증환자에게 특효제로서 사용하였고 보양제로서 널리 각광을 받고 있다.
2002-08-12 00:27:39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407개 - 현재 1/5 쪽
[N]
운영자
2002-08-11
4459
407
Daniel03
2019-04-10
171
406
2015-02-16
1061
405
2014-08-18
1080
404
윤분남
2005-04-06
9272
403
전북 완주
2002-09-23
4074
402
전북 완주
2002-09-23
3302
401
경북 영덕
2002-09-14
3286
400
경북 영덕
2002-09-14
2765
399
경북 영덕
2002-09-14
3104
398
경북 영덕
2002-09-14
3199
397
경북 영덕
2002-09-14
3295
396
경북 영덕
2002-09-14
2809
395
경북 영덕
2002-09-13
2780
394
경북 영덕
2002-09-13
3064
393
경북 영덕
2002-09-13
2822
392
경북 영덕
2002-09-12
2484
391
경북 영덕
2002-09-12
2510
390
경북 영덕
2002-09-12
2433
389
경북 영덕
2002-09-12
2308
388
경북 영덕
2002-09-12
4716
387
경북 영덕
2002-09-12
2960
386
경북 영덕
2002-09-12
2633
385
경북 영덕
2002-09-12
3174
384
경북 영덕
2002-09-11
2284
383
경북 영덕
2002-09-11
1825
382
강원 양구
2002-08-15
2225
381
강원 양구
2002-08-15
2558
380
강원 양구
2002-08-15
2312
379
강원 양구
2002-08-15
2254
378
강원 양구
2002-08-15
1888
377
강원 양구
2002-08-15
2422
376
전남 보성
2002-08-14
2168
375
전남 보성
2002-08-14
1968
374
전남 보성
2002-08-14
2000
373
전남 보성
2002-08-14
1994
372
전남 보성
2002-08-14
2353
371
  양탕
전남 보성
2002-08-14
2119
370
전남 보성
2002-08-14
2288
369
전남 보성
2002-08-14
2136
전라남도
2002-08-12
4392
367
전라남도
2002-08-12
2093
366
전라남도
2002-08-12
3394
365
전라남도
2002-08-12
2498
364
전라남도
2002-08-12
2058
363
전라남도
2002-08-12
2244
362
전라남도
2002-08-12
2054
361
전라남도
2002-08-12
2507
360
전라남도
2002-08-12
1868
359
전라남도
2002-08-12
1848
358
전라남도
2002-08-12
2028
357
  굴비
전라남도
2002-08-12
2231
356
전라남도
2002-08-12
3662
355
전라남도
2002-08-11
2355
354
전라남도
2002-08-11
2429
353
  녹차
전라남도
2002-08-11
1916
352
전라남도
2002-08-11
2544
351
전라남도
2002-08-11
2108
350
전라남도
2002-08-11
2148
349
전라남도
2002-08-11
1985
348
전라남도
2002-08-11
2175
347
전라남도
2002-08-11
2145
346
전라남도
2002-08-11
2289
345
전라남도
2002-08-11
2659
344
전라남도
2002-08-11
2333
343
전라남도
2002-08-11
2172
342
전라남도
2002-08-11
2022
341
전라남도
2002-08-11
2010
340
전라남도
2002-08-11
2225
339
전라남도
2002-08-11
2439
338
전라남도
2002-08-11
2004
337
전라남도
2002-08-11
2536
336
전라남도
2002-08-11
3207
335
전라남도
2002-08-11
2084
334
전라남도
2002-08-11
1991
333
전라남도
2002-08-11
2057
332
  삼합
전라남도
2002-08-11
2107
331
전라남도
2002-08-11
1992
330
전라남도
2002-08-11
1967
329
전라남도
2002-08-11
2166
328
전라남도
2002-08-11
2131
327
전라남도
2002-08-11
2136
326
전라남도
2002-08-11
2265
325
전라남도
2002-08-11
2540
324
전라남도
2002-08-11
2291
323
전라남도
2002-08-11
2256
322
  양탕
전라남도
2002-08-11
3954
321
  어란
전라남도
2002-08-11
2532
320
전라남도
2002-08-11
2697
319
전라남도
2002-08-11
2692
318
전라남도
2002-08-11
2430
317
전라남도
2002-08-11
3108
316
전라남도
2002-08-11
2177
315
전라남도
2002-08-11
1982
314
전라남도
2002-08-11
2070
313
전라남도
2002-08-11
2035
312
전라남도
2002-08-11
2548
311
전라남도
2002-08-11
2521
310
전라남도
2002-08-11
2355
309
  접장
전라남도
2002-08-11
2692
308
전라남도
2002-08-11
2256

[맨처음] .. [이전] 1 [2] [3] [4] [5] [다음] .. [마지막]